VIRNECT
home
HOME
home
📢

개발센터 소개

안녕하세요.
개발센터는 버넥트의 현재를 유지하고 미래 가치를 창출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유럽 및 국내 연구센터와 함께 CTO 조직에 속합니다.
버넥트 개발센터 소개
버넥트 개발센터는 플랫폼 웹서비스인 SQUARS의 기획/디자인/개발을 담당하며, 플랫폼의 주요 피처에는 아래 내용이 포함됩니다.
Web AR/VR Content Authoring을 담당하는 SQUARS Studio 서비스
원활한 원격 협업 AR/VR Content Authoring을 지원하는 Squars Collaboration 서비스
고객의 App에 직접 탑재하여 Object Targeting , Object Training , Cloud Recognition 등의 기능을 구현하도록 제공하는 SQUARS SDK 서비스
고객이 직접 자체 기능을 구현 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SQUARS API 서비스
모바일 디바이스로 웹에서 바로 Object를 타겟팅하고 인식 할 수 있는 Squars Target 서비스
저작에 사용되는 다양한 Asset과 저작된 컨텐츠를 공유 할 수 있는 Squars Open Share Place

버넥트 개발문화

1. 개발센터 구성

3개 그룹과 한개의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계층이 아닌 역할 중심의 수평 문화를 지향합니다.
 Platform Application Group : Mobile Native 개발 직군, Unity 기반 개발 직군
 Platform Server Group : Backend 개발 직군 , 웹 개발 직군
 Product Group : Service 기획 직군 UX/UI 디자인 직군 , Product Owner 직군
 DevOps Team

2. 일하는 방법

각 직군이 Working Group에 참여하여 미션 완성까지 함께 일합니다.
 본인의 업무에 대해서는 Working Group 구성원이 직접 의사 결정 할 수 있습니다.
 역량과 경험 기준의 Leader 중심 무직급 제도(누구나 리더가 될 수 있습니다)
 JIRA를 이용하여 나의 업무와 진행을 투명하게 공유합니다.
 누구나 의견을 남길수 있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비판하지 않습니다.
 개인 업무 성과에 대한 측정과 평가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협업과 성장 중심의 성과 공유)
 근무지 선택 제도(월요일과 금요일을 제외한 주 3회 근무지 자율 선택)
 자율 근무시간 제도(06:00 ~ 22:00 사이에서 원하는 업무 시간 자율 선택)
 돌발퀴즈(개발센터장의 답정 질문과 정답에 근접한 친구들에게 점심 핏자 증정 이벤트)
 ”리뷰(코드 리뷰, 기획 리뷰, 디자인 리뷰) , 유닛 테스트 , 리펙토링”은 기본입니다.

3. 성장지원

 유럽 연구센터 순환 근무 : 최대 3개월까지 허용
 유럽 연구센터와 함께 해외 개발자 컨퍼런스 참가 지원
 주 8시간 개인 미션 시간 부여
 TSTS : bi-weekly로 진행되는 자체 온라인 세미나(20분 ~ 30분 분량)

우리는 이렇게 일해요

미션 중심의 워킹그룹으로 구성된 우리는 서로를 의지하고 지지해요

버넥트는 워킹그룹(스쿼드) 및 기능팀 단위의 양면, 하이브리드 조직으로 구성 되어있고 서로를 의지하고 지지합니다. 우리 모두의 일을 만들어가는 ‘협업’의 일환으로 함께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직군에 따라 가질 수 있는 다른 관점을 존중하며 대화와 공유를 통해 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해결하고 있어요.

회고와 피드백을 통해 더 나은 방식을 찾아 실행해요

스프린트 종료일에는 스쿼드 및 팀별로 모여 회고를 해요. 우리가 일하는 방식에 대해 더 나은 방식은 없는지 고민하고 개선해야 하는 점을 찾아 실행하는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어요. 실수가 발생했을 때도 잘못의 책임을 묻기보다는 시스템적으로 재발을 방지할 방법은 없을지 함께 고민해요. 그래야 실수를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의사 결정 과정에 모두가 참여해요

한 달에 한번 모든 구성원이 모여 우리의 문화가 개선될 수 있는 방향을 제안하고 논의하는 타운홀 미팅 제도가 있어요. 회사에 도움이 되는 더 나은 것이라면 구름 구성원 누구나 의견을 제안할 수 있어요. 우리는 서로의 의견을 경청하고 회사는 구성원이 내린 결정을 믿기 때문이에요.